• 홈페이지로고
    홈페이지로고
    홈페이지로고

    건강칼럼

    제목

    면역력 그리고 엽록소

    등록자관리자

    등록일2023-10-25

    조회수12,107

     

     

    스트레스는 면역력이 몸을 지키는 일이 아니라, 몸을 공격하는 일을 하게 합니다.

    마음이 편안해야, 면역력이 몸을 지키는 일을 할 수 있는 기초가 됩니다.

     

    면역력은 몸을 지킬 준비가 되어 있으나,

    몸 속에 투여되는 음식물들이

    약들이

    영양제들이

    마시는 공기가

    물이

    면역력이 살아 나지 못하게 합니다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몸 속에 독소가 몸 밖으로 나가도록 하여, 면역력이 살아나게 합니다.

    몸 속에 독소는

    세포가 제기능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

    인체의 각기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

    몸이 제기능을 못하게 됩니다.

    인체의 대사가 멈추고

    몸 속에 염증이 생기고

    몸 속에 암을 만듭니다.

    몸 속에 독소를 몸 밖으로 나게 하면,

    몸 속에 염증이 사라지게 되고, 인체의 대사가 원활하게 돌아가게 됩니다.

    면역력이 살아나게 됩니다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스트레칭은 건강한 피, 림프액 등을 말초기관까지 전달하게 합니다.

    스트레칭은 관절 마디 마디가 굳어지지 않게 하고, 해독하여 맑아진 피가 몸 속의 구석 구석까지 전달되게 합니다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먹거리와 환경이 바뀌면서 예전에는 많이 보지 않았던 질환이 많이 생겨납니다.

    루프스 질환이 그렇고 다양한 종류의 자가면역질환이 내 몸을 공격합니다.

    이제는 먹거리의 절대적인 양이 늘어나 양적으로 강해진 면역력은 강한 기세로 내 몸을 침범합니다.

    전 국민에게 그리고 세계인의 대부분에게 투여되었던 유전자백신 또한 자가면역질환을 일으킨다고 합니다.

    다양한 종류의 자가면역질환도 면역력을 안정화시킴으로 면역력이 제기능을 하도록 합니다.

    안정화된 면역력은 내 몸을 치유합니다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면역력을 지키는 현명한 방법. 엽록소.

    하루 세 번 100

    혹은 180

    혹은 360

    엽록소 마시기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202310. 네이버에서 AI기반으로 자동추출된 엽록소의 효능은 아래와 같이 추출되었습니다.

     

    첨부파일 다운로드:
    • 페이스북 공유
    • 트위터 공유
    • 인쇄하기
     
    스팸방지코드 :